외래진료 달인되기 - 일차진료의를 위한

미리보기
저자 안상현 옮김
출판사 (주)대한의학서적
출판년도 2012.04
ISBN_13 9788994467634
판형 Hardcover l 214 page
정가 35,000▼10%
판매가격 31,500적립금 : 0(0%)
판매수량
수량증가 수량감소
배송비 주문금액별 (무료)
상태 정상공급
바로주문 장바구니 보관함
  • 내과 > Internal Medicine
  • 학생목록 > Student
  • 임상각과 > Family Medicine

내용

레벨업을 위해 알아둬야 할 ‘외래진단학’과
24개 실제 증례 컨퍼런스로 배우는 ‘진단추론ʼ


역자 서문

외래진료를 하다 보면 ‘이것도, 저것도 아닌데’란 생각이 드는 환자를 만나곤 합니다. 하지만 짧은 시간에 환자를 봐야 하므로 많이 고민하지 못하고, 제일 처음 머리에 떠오른 진단명으로 치료를 시작합니다. 일차진료외래에서 보는 질환 대부분은 이런 식으로도 잘 낫지만, 몇 번을 봤는데도 진단이 애매하거나 잘 떠오르지 않는 환자도 있습니다. 결국, 상급 병원으로 진료의뢰하고 점차 잊어버리게 됩니다.

항상 이런 부분에 아쉬움이 남았는데 『외래진료 달인 되기』라는 책을 접하고 나서 정말 눈이 번쩍 뜨였습니다. 일차진료의, 즉 제너럴리스트로서 외래 환자를 어떻게 봐야 할지를 간단명료한 이론과 24개의 실제 증례 컨퍼런스를 통해 배울 수 있었습니다. 특히 컨퍼런스 현장을 그대로 재현한 생생한대화는 마치 제가 그 자리에 있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이 책을 읽고 번역하면서 그 동안 제가 놓쳐왔던, 혹은 잘 몰랐던 질환을 알 수 있었습니다. 무엇보다 일차진료외래에서의 사고과정을 정립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더불어 저자 선생님의 오랜 경험에서 나온 신체진찰 팁이나 칼럼도 실제 진료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외래진단학 이론과 컨퍼런스 내용이라 얼핏 ‘이론서’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 수 있지만, 저는 이 책이 완전한 ‘실용서’라고 생각합니다. 이 책에는 읽은 후 진료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지식이 들어있습니다. 제가 그랬던 것처럼 독자 선생님들께도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합니다.


감수자 서문

환자가 불편한 어떤 증상(응급상황이 아닌)이 생기면 찾는 곳이 바로 일차진료외래이다. 일차진료의사는 가장 흔한 질환부터 떠올리면서 증상에 맞춰 진단하는데, 그러면 대부분 맞고 치료도 잘 되지만 애매한 증상 때문에 고민되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런 환자를 상급병원으로 진료의뢰하고 나중에 진료회신서를 받아보면, 드문 질환이 진단되어 있어 새롭게 진단 레퍼토리에 추가하는 경우도 있고, 왜 진작 이 질환을 의심하지 못했을까 하는 후회와 자책을 할 때도 있다.

특히, 짧은 시간 안에 진단과 치료 계획까지 완결해야 하는 외래진료에서는 의심하는 질환에 맞춰 병력청취나 신체검사를 간결하게 해야 하므로, 의심하지 못한 질환은 단서를 잡을 기회도 없어지게 되고, 결국 진단에 실수를 범할 수 있다.

『외래진료 달인 되기』는 일차진료의사로서 자주 만날 수 없는 질환을 다루었지만, 한편으로 일차진료를 거쳐서 나온 증례이므로 결국은 우리가 외래에서 볼 수 있는 환자에 관한 내용이다. 정확한 진단을 내리지 못하고 치료가 안 돼서 상급병원으로 진료의뢰하는 것과 정확한 진단을 내리고 치료를 하던 중 상급병원치료가 필요해 진료의뢰하는 것은 분명히 다르다. 이 책을 통해 어렵겠지만 분명히 일차진료외래를 찾는 질환들을 새로 익히거나 다시 점검하는 기회로 삼는다면 향후 외래 진료에 큰 도움이 되리라 확신한다.

목차

레벨업을 위해 알아둬야 할 외래진단학

외래진단학 - 합리적인 진단추론에 근거해 진단율 높은 외래진료를 목표로!
외래와 병동의 진단과정 차이
병력청취의 중요성
병동수련 중에 할 수 있는 외래 트레이닝
질환을 떠올릴 수 있는지가 관건
진단추론의 두 파트
진단추론의 세 가지 패턴
정리

진단 추론의 키워드
1. 휴리스틱 편향
2. 임상적 의사결정
3. 시멘틱 한정어


외래 컨퍼런스로 배우는 진단추론

01  19세·여성 「속이 메슥거리고, 아랫배와 허리가 무거워요.」
감별진단 시 잊어버리면 안 되는 질환! [ 입덧 ]

02  61세·여성 「메슥거리고 머리가 아파요. 식은땀도 나고…」
달인 칼럼 1 [ 일반외래에서 병력청취와 신체진찰 시간배분은? ]
유용! 문진을 위한 키워드 [ 땀에 대한 감별진단 ]

03  63세·여성 「오른쪽 어깨와 목이 아프고, 두통도…」

04  48세·여성 「피곤하고, 숨 쉬기도 힘들어요.」

05  71세·남성 「약이 떨어지면 열이 나고, 머리도 아파요.」

06  63세·남성 「한창 테니스를 치고 있는데 어지럽더니 그 다음에는 구토도…」

07  62세·남성 「3일 전부터 어지럽고, 오른쪽 배와 허리가 아파요.」
업그레이드 신체진찰 1 [ 복막자극 증상을 찾는 데는 반발압통보다 타진이 정확 ]

08  62세·남성 「구토와 복통으로 담석이라고 진단 받았는데요…」

09  29세·여성 「허리와 등, 오른쪽 옆구리 통증이 가시질 않아요.」
업그레이드 신체진찰 2 [ Murphy sign과 Carnett sign ]

10  81세·여성 「삼킨 알약이 목에 걸려서, 물을 마셔도 떨어지질 않아요.」

11  20세·여성 「어젯밤에 오른쪽 배에서 등까지 아프기 시작하더니 열도…」
업그레이드 신체진찰 3 [ CVA tenderness 진찰 팁 ]

12  70세·남성 「고열이 내려간 후에도 미열이 있고, 잘 때 땀도 나고, 계속 밥맛이 없어요.」
달인 칼럼 2 [ 제너럴리스트의 함정 ]

13  57세·남성 「오른쪽 손가락 끝부터 아프더니 팔 전체가 뻣뻣해졌어요.」

14  24세·여성 「목이 아픈데, 평소 감기 때 아프던 것과는 달라요.」

15  27세·여성 「미열이 계속 되고, 목과 어깨가 아파요.」

16  17세·여성 「10일쯤 전부터 왼쪽 눈이 잘 안 보이게 됐어요.」

17  45세·여성 「다리의 궤양이 낫질 않아요.」

18  53세·남성 「손가락이 붓고, 아파요.」
달인 칼럼 3 [ X선 사진의 판독과 외래진단의 암묵 지식(tacit knowledge)]

19  62세·남성 「식후에 참기 힘든 두통이…」

20  39세·여성 「위가 아파서 자다 깼어요.」

21  78세·남성 「식사를 못 하고, 의미를 알 수 없는 말을 합니다.」
달인 칼럼 4 [ 민감도·특이도의 함정 ]

22  68세·여성 「어지럼증이 심하고, 구역질·두통도 있어요.」

23  79세·남성 「밤중에 꿈 내용을 현실이라 생각하고 행동합니다.」

24  29세·남성 「5일 전부터 불면증이 있어서 한숨도 못 잤어요.」
달인 칼럼 5 [ 전문의가 한 트럭 있어도 당할 수 없다? - 제너럴리스트 비장의 무기 ‘비교진단’]

교환/반품/취소



최근본상품

 

이전 다음

도서보관함가기 Go

이용안내

맞춤결제시스템

top